로다주가 말하는 '닥터 두리틀'의 관전 포인트는?

가 -가 +

박지혜
기사승인 2020-01-06 [16:27]

▲ '닥터 두리틀' 포스터.  © 유티버설 픽쳐스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닥터 두리틀’의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직접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스티븐 개건 감독의 영화 ‘닥터 두리틀’은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마법 같은 특별한 능력을 가진 두리틀(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이 왕국을 구하기 위해 동물들과 함께 놀라운 모험을 떠나는 2020년 첫 번째 판타지 어드벤처다.

 

‘닥터 두리틀’은 전세계 베스트셀러 원작을 바탕으로 디즈니를 대표하는 제작진 및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사단이 모두 의기투합해 완성한 작품이다. 

 

그는 “우리가 만든 영화 중에서 가장 마법 같은 영화다. 남다른 의미를 가진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토록 다양한 부분들이 모여 한 작품을 이루면서 즐거움을 만들어 낼 때, 꼭 기적을 이루는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모든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재미있다는 말과 감동적이라는 말을 함께 얻을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다. 특히 오랫동안 이 작품을 준비하며 고생한 아내 수잔 다우니는 이 작품이 네 살부터 아흔 네 살까지 모두 즐거워할 전세대 관람 영화라고 언제나 이야기를 해줬다. 더불어 나와 오랫동안 함께 해준 ‘팀 다우니’는 모두가 힘을 합쳐 또 하나의 미션을 수행했고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사실 요즘 아이들에게 제공되는 컨텐츠들은 충격적일 정도로 정교하게 사실적이거나, 아니면 애니메이션이 거의 2차원에 가까울 정도로 수 없이 많다. 그런 걸 보면 내가 어릴 때 봤던 대표적인 판타지 어드벤처 같은 작품들이 더 많이 생각이 났다. 그런 작품은 두 가지가 모두 존재하는데 그게 바로 난 영화적인 노스탤지어를 부르는 멋과 운치라고 생각한다. 영화 ‘닥터 두리틀’은 클래식한 매력과 판타지 요소를 모두 전해줄 수 있을 것 같다. 꼭 이 작품과 함께 관객 여러분들이 멋진 여행이 되길 바란다”라고 관전 포인트에 대해 진정성 있게 전했다.

 

한편, 영화 ‘닥터 두리틀’은 1월 8일 개봉한다.

 

 

박지혜 기자 hjh0004@naver.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