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절 필람영화..노동영화 전설 '파업전야' 30년만 정식개봉

가 -가 +

박예진 기자
기사입력 2019-05-01 [21:05]

 



영화 '파업전야'가 30년 만에 극장에서 정식 개봉한다.

'파업전야'가 30년 만의 정식 극장 개봉을 앞두고 30초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1990년 4월 6일 '파업전야'의 전국 상영 시작과 동시에 정부의 탄압을 받았으며, 탄압 속에서도 대학가를 돌며 수십만 명의 관람객을 불러모았던 당시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4K 디지털 마스터링 작업을 거쳐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하여 정식 개봉을 결정한 '파업전야'는 개봉 소식만으로 90년대 당시를 기억하고 있는 관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파업전야'를 만든 영화집단 ‘장산곶매’의 일원인 이용배, 장동홍, 공수창과 주연 배우 김동범 등이 활발하게 언론에 얼굴을 비추며 '파업전야'의 영화사적 의미와 30년 만에 맞게 된 정식 개봉의 의의를 분명히 했다. 

특히 90년 상영 당시 영화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지자 영화사전심의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며 헌법소원을 신청한 영화 제작소 ‘장산곶매’의 노력으로 1996년 10월 4일 영화사전심의가 위헌이라는 판결을 이끌어 냈던 사실이 재조명되며 주목을 받았다. 

안치환의 곡으로 노동자의 집회에서 빠지지 않는 대표적 민중가요가 된 ‘철의 노동자’가 '파업전야'의 OST라는 사실이 알려져 놀라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씨네리와인드 박예진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박예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