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멍', 문희경-어성욱의 바다를 닮은 해녀 이야기

가 -가 +

정지호
기사입력 2019-11-14 [20:40]



바다를 닮은 해녀 이야기가 관객을 찾아온다.

 

영화 '어멍'(감독 고훈·제작 로드픽쳐스) 메인 예고편과 스틸이 14일 공개됐다.

 

'어멍'은 제주에서 시나리오 작가를 꿈꾸는 철없는 아들 율과 그런 아들이 답답하기만 한 엄마 숙자가 서로의 미래를 걱정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서는 암 말기임에도 불구하고 가족들에게 내색한번 하지 않으며 물질을 하는 숙자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반면 아들 율은 시나리오 작가 데뷔를 꿈꾸지만 매번 실패하면서도 쉽게 포기를 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그런 아들을 옆에서 지켜보던 숙자는 율이 번듯한 직장을 다니도록 설득하지만 율은 자신이 성공할 것이라는 확신과 실패의 불안감 그 사이에서 고뇌에 빠지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엄마 숙자의 병을 알게 되고, 치료를 거부하는 엄마를 이해할 수 없는 율은 가족들을 동원해 엄마의 마음을 돌려놓으려고 한다. 그러나 숙자는 걱정하는 아들에게 다 자기만큼만 살다 가는 거라며 자신의 아픔과 남은 인생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태도를 보여 가족들의 마음의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려고 한다. 노래자랑에서 남편이 프러포즈할 때 불러준 노래라며 이미자의 '동백아가씨'를 부르는 모습으로 끝나는 이번 '어멍' 메인 예고편은 남아있는 시간을 담담히 보내는 순응적 태도를 보이는 숙자와 그걸 바라보는 이들의 모습을 담아내 앞으로 이 둘의 관계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어머니라는 뜻의 제주도 방언 어멍을 제목으로 하는 영화 '어멍'은 제주도개발공사와 영화진흥위원회 후반작업기술지원을 받았고 경기도 다영성영화 지원과 경기인디시네마 개봉지원을 받은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러 작품들을 통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독보적인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문희경 배우와 충무로 노력파 배우 어성욱이 출연한다.

 

제주 감성드라마 '어멍'은 11월 개봉 예정이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정지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