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제작 영화 ‘아리랑 로드’ 12일 개봉

가 -가 +

박지혜
기사승인 2019-12-09 [12:50]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정선군이 제작한 영화 ‘디아스포라의 노래 아리랑 로드’ 극장판이 전국에 개봉한다.

 

군은 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아리랑 로드 시사회를 개최한다.이어 12일부터는 전국 30여개 영화관에서 개봉한다. 정선 작은영화관 2곳에서도 한 달 동안 상영한다. 아리랑의 가슴 벅찬 비밀을 담은 영화 ‘디아스포라의 노래 아리랑 로드’는 군이 제작한 ‘3·1운동 100주년 특집 아리랑 로드’ 총 3부작을 모태로 하고 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음악감독으로 활약한 피아니스트 양방언이 영화음악과 연주를 책임졌다. 재일교포 2세이기도 한 양방언은 다양한 버전의 아리랑을 통해 곡이 갖는 의미를 전달한다. 일본 탄광으로 끌려간 강제 노역자들이 부르던 ‘탄광아리랑’의 노랫말에 곡을 붙여 영화 속 감동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다양한 아리랑도 직접 연주했다.

 

또 밴드 국가스텐의 보컬 하현우, 국악인 송소희, 여성듀오 바버렛츠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도 참여했다. 서건희 군 문화관광과장은 “영화는 관람객들에게 우리 민족의 삶의 노래 아리랑의 아주 특별한 이야기 전하는 만큼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hjh0004@naver.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