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작 250자평|'페인 앤 글로리'

가 -가 +


기사승인 2020-01-23 [11:00]

 

▲ 개봉작 250자평 - 페인 앤 글로리.  © 씨네리와인드

 

[씨네리와인드|한재훈 에디터] 익숙하고 친숙한 안토니오 반데라스의 연기가 절정에 다다른 작품. 영화를 비추는 특별함이 마치 컵에 담아 계속 마시고 싶은 차 같은 느낌이다. 한 사람의 인생을 영화 한 편에 담기가 쉽지 않은데 '페인 앤 글로리'는 그걸 정말 잘 표현해냈다. 어렸을 때부터 노년기에 접어들 때까지의 성장 과정의 만남과 영광, 고통의 순간들이 흥미롭게 담겼다. '살바도르 말로'를 알든 모르든 관객들은 뛰어난 작품임을 확신할 만하다. 

 

★★★★ 7.5

(75/100)

 

 

한재훈 에디터 jiibangforever@kakao.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Score?

 

63~100 : Positive

40~62 : Mixed

0~39 : Negative

한재훈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