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영화제작자 일가족 4명, 치료 못 받고 우한 폐렴으로 사망

가 -가 +


기사승인 2020-02-17 [16:36]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이 지역에서 거주하던 영화제작자 일가족 4명이 제대로 치료조차 받지 못하고 숨졌다고 중국 주요 매체들이 보도했다.

 

홍싱신문 등 현지 매체는 영화제작소를 운영하던 영화감독 창카이(55)와 그의 부모, 누나 등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졌다고 1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창카이의 부친은 지난달 25일께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병상이 없어 집으로 돌아왔고, 창카이와 그의 누나가 부친을 간호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창카이의 모친 또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했으나 지난 2일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창카이와 그의 누나 또한 코로나19 증세를 보였으며, 지난 14일 두 사람 모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창카이의 부인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중환자실에 격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보도에 따르면 창카이는 사망 전 "아버지를 모시고 여러 병원에 갔지만 하나같이 병상이 없어 환자를 못 받는다고 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유서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창카이 감독은 지난 2012년 영화 '나의 나루터'를 연출했으며, 다음 해인 지난 2013년 베이징국제영화제에서 신작 영화 부문 1위를 수상했다.

 

 

박지혜 기자 hjh0004@naver.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