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cs

Culture

DB

'기생충'의 영광 봉준호, 그가 말한 '기생충' 인기의 비결은

[현장] '기생충' 국내 기자회견

가 -가 +


기사승인 2020-02-19 [12:25]

 

▲ 봉준호 감독이 19일 중구에서 열린 '기생충' 국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 사진=최동민 기자  © 씨네리와인드



 

[씨네리와인드한재훈 에디터] 영화 '기생충'으로 새로운 역사를 쓴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금의환향했다. 

 

19일 서울 중구에서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봉준호 감독이 참석해 영화 '기생충'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들을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여기서 발표회를 한지 1년이 되어 가는데 긴 생명력을 가진 영화를 가지고 세계 이곳저곳을 다니다가 여기 다시오게 되어 기쁘다. 이른 시간에 많이들 와 주셔서 감사하다. 기분이 묘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봉준호 감독은 “모든 후보에 오른 영화들이 오스카 캠페인을 열심히 한다. 저희는 중소배급사가 했는데, 거대 스튜디오에 비하면 훨씬 못 미치는 예산으로 진행했다. 저와 송강호 선배님이 코피를 흘릴 일이 많았었다"고 말했다. 인터뷰만 600개 이상 한 것 같다고 말한 봉 감독은 "소셜 미디어 아이디어들, 똘똘 뭉친 CJ, 바른손, 배우들 등으로 물량의 열세를 커버했다"고 말했다.

 

미국 아카데미 상에 관해 로컬 상이라고 말한 것이 회자되는 것에 대해서는 "깐느, 베를린이 국제적인 것에 비해 미국은 로컬이라고 그냥 비교하며 이야기하다 보니 나온 건데, 대화 와중에 자연스럽게 나온 것이었다"고 말했다. 빈부격차를 다룬 작품이 이번이 처음이 아닌데 '괴물', '설국열차'가 SF적 요소가 많다면 기생충은 동시대 이야기이고 현실에서 주변에서 충분히 볼 수 있을 법한 내용들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흑백판 개봉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흑백판에 대해서는 옛 고전에 대한 동경과 로망이 있어서 흑백으로 찍었다면 어땠을까 영화적인 호기심들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홍경표 감독님과 의논을 해서 흑백버전을 만들었는데, 저도 두 번 정도 봤는데 묘하다고. 똑같은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느낌들이 있다고 말했다. 배우 분들의 미세한 표정과 연기, 디테일들을 더 많이 느낄 수 있으며 배우들의 눈빛과 표정에 더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인트를 짚기도 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한재훈 에디터 jiibangforever@kakao.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한재훈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