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 흑백판', 해외 선개봉.."더 현실적이고 날카로워"

가 -가 +


기사승인 2020-02-21 [10:35]

▲ '기생충 : 흑백판' 포스터.  © CJ 엔터테인먼트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기생충’의 흑백판이 해외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으로 국내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기생충’의 흑백판이 해외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봉준호 감독의 예측불허 삶을 가로지르는 코미디와 서스펜스, 슬픈 공감과 더불어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앙상블로 한국영화의 위상을 전 세계적으로 떨치고 있는 ‘기생충’의 흑백판은 흑백의 아름다움과 영화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표현해 내 해외에서 먼저 뜨거운 기대감과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기생충 : 흑백판’의 개봉을 앞둔 해외 유수 언론들은 “나는 지난 주에 영화 ‘기생충’을 네 번째로 봤고, 지금은 봉준호 감독이 최근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에서 공개한 ‘기생충’의 흑백 버전이 간절히 보고 싶다”(Guardian), “특정 영화관에서는 흑백으로 상영되는데, 봉준호 감독은 이것이 영화를 더 현실적이고 마치 칼로 벤 듯 날카롭게 만든다고 말했다”(Junkee), “드디어, 당신이 빨리 움직인다면 전국의 선별된 극장에서 ‘기생충’의 특별판인 흑백 컷을 볼 수 있을 것이다”(Student Edge)라며 컬러 버전보다 더욱 강렬해진 ‘기생충: 흑백판’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미 ‘기생충: 흑백판’을 접한 사람들은 “지난밤, ‘기생충’을 흑백판으로 다시 보았다. 오스카의 밤이 ‘기생충’을 머리에 심어주지 않았어도 여전히 반드시 봐야 할 영화이다”(Independent Australia)라고 흑백으로 더욱 묵직해진 ‘기생충’만의 메시지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싱가포르의 유명 감독 에릭 쿠는 “‘기생충: 흑백판’은 그 극단적임이 더욱 강조되어 매우 강렬하며, 완전히 새로운 경험과 같이 느껴진다. 반드시 봐야 할 영화!”라고 극찬했다. 또한 봉준호 감독은 지난 19일 오전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로테르담에서 ‘‘기생충’을 흑백으로 보니 화면에서 더 냄새가 나는 것 같다’라고 하더라. ‘무슨 소리지?’하는 생각이 들면서 그 의미를 생각해 보기도 했다”며 “배우분들의 섬세한 연기의 디테일이나 뉘앙스들을 훨씬 더 많이 느낄 수 있다. 알록달록한 컬러들이 사라지니 배우들의 눈빛과 표정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전해 ‘기생충: 흑백판’이 선사할 새로운 영화적 체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인간애와 유머, 서스펜스를 넘나드는 복합적인 재미를 선사하며 한국만이 아니라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기생충’의 진면목을 더욱 강렬하게 보여줄 ‘기생충 : 흑백판’은 2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