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cs

Culture

DB

'람보' 브라이언 데니히, 향년 81세로 별세

가 -가 +


기사승인 2020-04-17 [11:00]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토니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배우 브라이언 데니히가 사망했다. 향년 81세.

 

16일(현지시간) 브라이언 데니히의 딸 엘리자베스 데니히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밤 아버지 브라이언 데니히가 코로나19와 관련된 것이 아닌 자연사했다는 것을 무거운 마음으로 알린다'고 밝혔다.

 

1938년 생의 배우 브라이언 데니히는 '람보' 시리즈로 유명했다. 큰 비중은 아니었지만 람보 시리즈 속 보안관 '윌 티슬' 역으로 활약했다. 브라이언 데니히는 1999년 '세일즈맨의 죽음'을 통해 처음으로 토니상을 수상했으며, 2003년 '밤으로의 긴 여로'를 공연해 두번째 토니상을 받았다.

 

브라이언 데니히와 '람보'에서 호흡을 맞췄던 실베스터 스탤론은 개인 SNS를 통해 "훌륭한 배우였던 故 브라이언 데니히가 별세했다. 그는 '람보' 촬영 당시 실제로 베트남 참전 용사로서 내가 캐릭터를 구축하는데 있어 많은 도움을 줬다. 세계는 진정한 아티스트를 잃었다"며 추모했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온라인이슈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