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cs

Culture

DB

'여고괴담' 김현수 - 반항적인 모습의 새로운 역할에 딱 맞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여고괴담 리부트 : 모교' GV

가 -가 +


기사승인 2020-07-11 [10:00]

 

▲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배우 김현수가 10일 저녁 '여고괴담 리부트 : 모교' 상영이 끝난 후 GV에 참석해 관객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씨네리와인드|한별] '스카이캐슬'을 엄청 재미있게 봤다며 배우 김서형을 향해 수줍게 미소를 날리던 그녀. 반항적인 모습과는 이미지가 멀던 배우 김현수는 이번 작품에서 보여준 반항적인 모습에서도 전혀 흐트러짐이 없었다. 극 중에서 '교장 씨X련', '이 쓰레기야'라는 말을 내뱉어도 어쩜 그렇게 찰지면서도 귀여울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된 '여고괴담 리부트 : 모교'는 11년 만에 돌아온 한국 영화사에서 학원 공포물의 새로운 지평을 연 '여고괴담' 시리즈의 속편이다. 배우 김현수는 '하영' 역으로 충분하다 못해 과하게 매력적인 모습을 뽐냈다. 

 

역을 제안받았을 때 어떤 느낌이었나. 유명한 영화 시리즈에 출연하면서의 기대와 걱정은.

 

- 이 작품을 오디션을 통해서 하게 되었는데, '여고괴담'이라는 타이틀 만으로도 하고 싶었다. 오디션에 합격한 후 시나리오를 읽고, '여고괴담' 이번 작품이 공포 뿐만 아니라 아픔을 이야기하고 상처 받은 분들에게 공감이 될 수 있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정말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여고괴담'이라는 시리즈의 명성 때문에 많은 기대를 해 주시고 어떤 학생들이 나올까 기대하셨을 것 같은데, 제가 그 기대를 얼마나 충족시킬 연기를 했을까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재미있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

 

▲ '여고괴담 리부트 : 모교' 스틸컷.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김서형에 대해 말하자면.

 

- 드라마 '스카이캐슬' 팬이어서 감명 깊게 작품을 봤었다. 인터뷰를 봤었는데 작품에서의 카리스마와는 달리 역할만으로 그 배우를 판단할 수 없구나 생각했다. 현장에서는 좋은 얘기도 많이 해 주셔서 촬영하면서 어려운 부분 없이 했던 기억이 있다. 

 

지금까지 해 왔던 역할과 비교했을 때 가장 쎈 역할이라 생각되는데.

 

- 지금까지 공부를 잘하는 모범생이거나 순종적인 캐릭터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상처를 받고 반항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새로운 연기를 한다는 점에서 어려웠던 부분도 있었고, 동시에 기대되는 것도 있었다. 

 

자신의 캐릭터가 상대 배우인 '김서형'이나 캐릭터 '은희'에게서 영향을 받은 게 있을까.

 

- 하영이가 어른에게 상처를 받은 이후 (반항적으로) 세게 나갈 때 선배님의 카리스마를 보니 아무것도 아닌 것 같더라. 그렇지만 의식적으로 강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초반에는 선생님과 좋지 않은 관계였지만 마지막에 하영이를 위하는 모습을 보여줄 때 그 때의 연기만으로 나의 감정이입까지 잘 되게 도와주셨다.

 

영화를 보러 온 관객들, 그리고 영화를 보러 올 관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 정식 개봉 전이지만 관객분들에게 영화를 보여드리고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어 감사하다. 영화 보시는 분들이 무서움과 함께 다양한 감정들을 느끼고 돌아가셨으면 좋겠다. 돌아가시면 홍보 많이 해 달라.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한별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편집부/기획취재부(아시아)
cinerewind@cinerewind.com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