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cs

Culture

DB

'담보' 성동일, "두석 캐릭터는 그냥 나 자신"

영화 '담보' 온라인 기자간담회

가 -가 +


기사승인 2020-09-24 [17:34]

 

▲ '담보' 성동일  © (주)영화인

 

[씨네리와인드|김준모 기자] 24()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담보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현장 생중계됐다. 기자간담회에는 강대규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가 참석했다.

 

929일 개봉을 앞둔 담보는 추석을 맞이해 온 가족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따뜻한 가족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겉보기에는 거칠고 까칠하지만 속정이 깊은 두 사채업자 두석과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빌린 돈 받으려다 담보로 맡은 애를 키우게 된 사채업자 두석 역을 맡은 성동일은 작품 속 캐릭터에 대해 보시면 알겠지만 그냥 나 자신이다. 시나리오가 잘 나와서 역할에 대해 고민할 게 없었다. 제 나이 대에 딱 맞는 역할이었던 거 같다.”며 두석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가 탄탄했다. 내가 연기에 대해 고민하거나 노력하는 배우가 아니란 건 다들 아실 거다.(웃음) 그래서 각본대로 최대한 따라가려고 노력만 해도 괜찮다고 생각했다. 강대규 감독의 전작 하모니를 좋게 봐서 감독님을 믿었다.”고 말했다.

 

응답하라시리즈를 비롯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수많은 딸을 보유한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담보로 맡은 승이의 아버지가 된다는 점에 대해 이 작품에서 아빠가 가장 힘들었다. 승이가 성장에 따라 배우가 세 번 바뀌어서 어찌 보면 딸이 세 명이다. 딸을 제대로 키워서 키우는 맛이 있었다. 하지원이 내 친딸이었으면 정말 좋았을 것이다.”라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모 기자| rlqpsfkxm@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김준모
씨네리와인드 기획취재부
rlqpsfkxm@cinerewind.com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