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que

Culture

Ent.

DB

부산국제영화제 '안녕' 프로젝트 첫 주자는 김새벽·이와세 료

가 -가 +


기사승인 2020-12-31

▲ 부산국제영화제 '안녕' 프로젝트 첫 주자로 나선 배우 김새벽과 이와세 료.  © 부산국제영화제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부산국제영화제가 새로운 한 해 2021년을 맞이하면서 온택트 프로젝트 '안녕'을 선보인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안녕' 프로젝트는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너무나 어색해진 요즘,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지만 이 시절을 함께 견디고 있는 영화인들이 서로의 안부를 묻는 프로젝트이다. 공간의 한계를 온라인으로 해결하고 동시대의 영화인들이 이 어려운 상황에 대한 고민과 서로의 이야기를 나눠 보고자 하는 취지다.

 

함께 촬영하며 시간과 공간을 공유했던 그 시절 동료와의 만남이 될 수도 있고, 다른 나라의 영화인들과 국적을 떠나, 이 현실에 공감을 갖는 만남이 될 수도 있다.

 

프로젝트의 첫 번째 안녕을 묻는 친구들은 '한여름의 판타지아'의 김새벽 배우와 이와세 료 배우이다. 코로나 시대에도 루틴을 지켜 나가려는 서로의 평범한 대화 속에 우리는 <한여름의 판타지아>를 떠올리며 '한겨울의 판타지아'를 기대하게 만든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국내외 영화인들을 초청하여 극장과 해운대 바닷가 또는 영화의전당 무대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대면하여 듣곤 했다. 2020년 코로나 19로 그런 자리를 갖지 않았던 부산국제영화제는 한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면서 온택트로 영화인들에게 '안녕'을 듣고자 한다.

 

'안녕' 프로젝트는 시리즈로 제작되어 매회 다른 영상이 공개될 것이다. 그 첫 번째 친구들인 '한여름의 판타지아' 배우들의 영상은 오늘 네이버 씨네플레이에 오픈되었으며, 이후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SNS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