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que

Culture

Ent.

DB

'미나리' 윤여정, "연기상 26관왕, 감사하지만 실망할까 걱정도"

[현장] '미나리' 기자간담회

가 -가 +


기사승인 2021-02-26

▲ <미나리> 스틸컷     ©판씨네마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수많은 연기상을 수상한 소감을 전했다.

 

26일 오전 영화 ‘미나리’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정이삭 감독,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윤성은 영화 평론가가 참석했다.

 

윤여정은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촬영 중이라 벤쿠버에서 화상 인터뷰를 진행한다는 윤여정은 자신의 부각에 대해 정이삭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전형적이지 않은 할머니 '순자'를 완성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윤여정은 “어떤 감독들은 ‘이렇게 해달라’고 배우를 가둬둔다. 감독님께 한 첫 물음이 ‘감독님의 할머니를 흉내 내야 하냐’였는데 ‘선생님이 알아서 하라’하더라. 속으로 A+ 점수를 줬다. 감독님과 같이 만든 캐릭터”라며 공을 돌렸다.

 

윤여정은 '미나리'가 화제되고 있다는 점에 감사함을 표현했다. 윤여정은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 작품"이라면서 "선댄스영화제의 관객들이, 또 미국인들이 좋아해서 좀 놀랐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나는 출연자 입장이라 작품 자체를 잘 즐기지 못하는데, 영화제에서 관객들이 다 울길래 ‘다들 왜 이렇게 우냐’고 했더니 나만 안 운다더라. 나는  감독님이 무대에 올라갔을 때 사람들이 일어나 박수를 치는데, 그 때 울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노배우라서 젊은 사람들이 무언가를 이뤄내는 걸 보면 장하고, 그들이 나보다 나은 걸 볼 때 애국심이 폭발한다”고 말하며 “제가 상을 이렇게나 받았다는 것도 놀랍다. 우리는 이런 걸 상상하고 만들지 않았다. 경악스러울 뿐이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동시에 너무 큰 기대로 인해 개봉을 앞두고 걱정스러운 마음도 있다고 웃음을 짓기도 했다.

 

지금까지 26관왕으로 여러 영화제에서 상을 휩쓸고 있는 윤여정은 "실제로 상패는 하나밖에 못받아서 실감을 하지는 못한다. 아직 내게 온 상패는 없다. 헐리우드 배우도 아니고 경험이 없다보니 '나라가 넓으니까 상이 많구나'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다"고 미소를 지었다.

 

미국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정이삭 감독이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다. 오는 3월 국내에서 개봉한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