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que

Culture

Ent.

DB

'낙원의 밤' 전여빈, "좋아했던 홍콩 느와르, 주인공 되길 바랐다"

[현장]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

가 -가 +


기사승인 2021-04-02

▲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전여빈.  © 넷플릭스(Netflix)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넷플릭스로 개봉하는 영화 '낙원의 밤' 전여빈이 영화를 위해 준비했던 점은 무엇이었을까.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2일 오후 진행됐다.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제주도에서 진행된 제작보고회 현장에는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과 박훈정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죄 많은 소녀'로 주목받은 전여빈은 드라마 '멜로가 체질'을 거쳐 현재 '빈센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전여빈은 ‘낙원의 밤’에 합류한 것에 대해 홍콩 느와르 영화를 너무 좋아했다면서 "어릴 때부터 그 영화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막연한 상상이 있었다. 감독님과 미팅하면서 너무 이 친구를 만나고 싶었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누아르 작품에서는 남성 배우들이 영화를 이끌었다면, 이 친구는 성별과 관계 없이, 그리고 여성 캐릭터이지만 그런 것에 구분없이 이야기를 이끌어나간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 팀이 모든 것을 쏟아부었기 때문에 공개됐을 때 모두 수고했다고 박수쳐주고 싶다”면서 “총 쏘는 장면 연습을 위해 사격장에 다녔다. 쾌감이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제목의 뜻을 듣고 감탄했다는 전여빈은 "제목을 처음 봤을 때, 시적이어서 질문하고 싶지 않았다. 촬영 중간 질문하니까 감독님이 답변을 해주셨는데, 태구와 재연, 마 이사의 상황인 것 같더라"며 촬영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