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News & Report

Review

Magazine

Opinion

Critique

Culture

Ent.

DB

'낙원의 밤' 박훈정 감독, "베니스영화제 초청, 전생에 복 쌓았나 싶었다"

[현장]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

가 -가 +


기사승인 2021-04-02

▲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박훈정 감독.  © 넷플릭스(Netflix)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낙원의 밤' 박훈정 감독이 베니스 영화제에 '낙원의 밤'이 초청된 소감을 밝혔다.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2일 오후 진행됐다.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제주도에서 진행된 제작보고회 현장에는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과 박훈정 감독이 참석했다.

 

'낙원의 밤'은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초청된 작품이다.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마녀’, ‘브아이아피’, ‘대호’, ‘신세계’의 박훈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박훈정 감독은 베니스 영화제 초청 소감에 대해 "전생에 복을 많이 쌓았나 싶었다. 운이 좋았다"고 웃음을 지었다. 

 

'낙원의 밤'이라는 제목에 대해서는 "낙원은 우리가 생각할 때 평화롭고 아름다운 곳인데, 그 안에서 벌어지는 비극을 담았다. 대비에서 오는 아이러니함을 보여주고 싶었다. 누군가에게는 아음다운 것이 누군가에게 슬픔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제목을 ‘낙원의 밤’이라고 짓게 됐다"고 말했다.

 

박훈정 감독은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되는 것에 대해 "우리나라의 정서에 맞춰 영화를 촬영했는데, 해외 시청자들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네이버블로그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