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트로 감성으로 사랑을 노래하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현장]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

가 -가 +

김민주
기사입력 2019-07-15 [15:15]

7월 15일 오전 11시 CGV 압구정점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제작 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 보고회에는 정지우 감독과 두 주연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이 참석했다.

 

▲     © CGV 아트하우스



영화의 티저 예고편을 감상한 후에 본격적으로 행사가 진행되었다. 배우 정해인과 김고은, 그리고 정지우 감독은 이른 시간임에도 자리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의 감정과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배우 정해인은 “시나리오가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아서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같이 연기를 해 보고 싶었던 김고은 배우가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좋은 작품을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배우 김고은은 “정지우 감독님이 연출을 맡고 정해인 배우가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망설임 없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시나리오에 대해서 처음 읽었을 때는 잔잔한 느낌을 받았지만 그 잔잔함 안에 큰 힘이 숨어 있는 것을 느낀다고 전했다.

 

정지우 감독은 요즘 대세로 떠오르는 두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을 캐스팅하게 된 것에 대해 매력적인 두 배우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고 답했다. 또한 핫한 두 배우들의 멜로 영화 캐스팅에 대한 좋은 반응들에 대해서도 감사하고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정지우 감독은 “조금 새로운 멜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구상한 후 김고은과 식사를 하던 중 문득 어른스럽게 느껴졌고 시나리오와 정말 잘 어울린다고 느꼈다. 그래서 캐스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정해인에 대해서는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전부터 너무 매력적인 배우이기 때문에 눈여겨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정지우 감독은 영화의 두 주연배우의 매력과 케미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배우를 한 영화에서 볼 수 있어서 매우 운이 좋았다고 언급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해 두 사람이 한 프레임에 잡히면 국어책만 읽어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웃음을 주었다. 현장에서도 두 배우가 모이면 정말 재밌고 즐거웠기 때문에 정해인과 김고은의 케미만큼은 확실히 보장할 수 있다고 자신 있는 답을 하기도 하였다.

 

다음으로 영화 속 캐릭터인 ‘미수’와 ‘현우’를 연기하기 위해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었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배우 김고은은 ‘미수’라는 캐릭터는 밝은 것처럼 보이지만 마음 한 편에는 불안함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미수의 모습을 최대한 현실적이고 솔직하게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배우 정해인은 ‘현우’라는 캐릭터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일들을 겪은 현우가 어떤 마음을 갖고 세상을 살아갈 것인지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연기를 했다고 전했다.

 

 

멜로 영화인만큼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의 케미 역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촬영을 하면서 서로 가장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어떤 점인가에 대한 질문에 배우 정해인은 김고은은 성격도 매력적이지만 눈이 가장 매력적이라고 답했다. 배우로써 눈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김고은의 눈은 오묘한 분위기를 풍기기 때문에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배우 김고은은 정해인에 대해 물론 너무 많지만, 한 가지만 고르자면 ‘천만불짜리 미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대표하는 세 가지 키워드인 ‘레트로’, ‘로맨스’, ‘음악’에 대한 토크가 이어졌다. 특히 ‘로맨스’ 키워드에 대해 정지우 감독은 현우가 미수를 위로하는 장면에서 두 사람의 가장 완벽한 케미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수는 밝지만 불안해하고 순간적으로 자존감이 확 낮아지는 때가 있는 캐릭터인데, 미수가 이러한 스스로를 현우에게 고백했을 때 현우는 미수에게 ‘너는 위대한 사람이고 대단한 사람이다’라는 대사를 한다. 정지우 감독은 이 장면이 영화의 가장 하이라이트 장면이면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였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이 영화가 다른 멜로 영화와 차별화되는 특징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배우 정해인은 지극히 현실적인 부분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 이 시대를 살고 있는 많은 청춘들이 눈앞에 닥친 바쁘고 힘든 현실로 인해 연애도 제대로 못하고 멀어지는 부분이 있는데, 이 영화도 그런 면이 녹아들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고은은 두 인물의 세월이 담겨져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또 현실적이고 드라마틱하지는 않지만, 보고 나면 잔잔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영화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제작 보고회를 끝마치는 인사를 하면서 배우 정해인은 “현우와 미수의 따듯하고 애틋한 감정이 관객들에게도 고스란히 전달되기를 바라고 있다. 제작 보고회에 참석해주고 우리 영화를 알려주시는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너무 감사하다.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것 역시도 너무 떨리고 행복했다. 모든 것에 감사하다.”고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정지우 감독은 “자존감이 떨어지고 흔들리는 순간이 있었던 사람들에게 이 영화를 보여주고 싶다. 역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고은은 “조금은 상투적일 수도 있지만 근래에 보지 못한 멜로 영화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위로를 받고 다시 한 번 도약할 수 있게 하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1994년 가수 유열이 처음 DJ를 시작한 날 만난 미수와 현우가 현실의 벽에 부딪혀 어긋나기도 하면서도 라디오 ‘유열의 음악앨범’을 매개로 계속 우연한 만남이 이루어지면서 마음을 키워가는 작품이다. 영화는 다음 달인 8월 개봉한다. 

 

[씨네리와인드 김민주]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김민주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