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 요보비치, 셋째 임신 "다양한 감정 느껴, 행운 빌어달라"

가 -가 +

박지혜
기사입력 2019-08-08 [17:33]

 



 

할리우드 배우 밀라 요보비치가 셋째를 임신했다.

 

밀라 요보비치는 8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13주 전 내가 임신했다는 걸 알게 된 후 기쁨과 두려움 등 다양한 감정을 느꼈다"라는 글을 적었다.

 

그는 "내 나이와 최근 유산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임신에 섣불리 애착을 갖고 싶지 않았다"면서 "지난 몇 달 동안 가족과 바늘방석에 앉는 기분이었고, 대부분의 시간을 병원에서 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사해서 다행이고, 나와 내 아기의 행운을 빌어 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밀라 요보비치는 거울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사진으로 아름다운 D라인을 공개했다.

 

한편, 밀리 요보비치는 할리우드 영화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를 통해 만난 영화 감독 폴 앤더슨과 결혼, 슬하에 딸 에버 앤더슨을 두고 있다.

 

[씨네리와인드 박지혜 기자]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