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BIFF 한국영화회고전 주인공은 정일성 촬영감독

가 -가 +

정지호
기사입력 2019-08-22 [17:30]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 한국영화회고전의 주인공으로 정일성 촬영감독을 선정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정일성 촬영감독은 한국영화의 역사를 일궈온 장인이자 자신만의 독특한 촬영 세계를 구축한 촬영의 대가”라며 “한국영화를 대변해 온 동시대의 대표 감독들과 많은 작업을 해오며 한국영화의 촬영 미학을 이끄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고 밝혔다.

정 촬영감독은 20대 후반 조긍하 감독의 ‘가거라 슬픔이여’(1971)로 영화 촬영에 입문했다.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에서는 파격적인 앵글과 색채 미학을 선보이며 그로테스크한 세계를 구축했다. 이두용 감독의 ‘최후의 증인’(1980)에서는 사계절을 담기 위해 1년 이상 촬영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임권택 감독과 ‘신궁’(1979)으로 연을 맺은 그는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본선에 진출한 ‘만다라’(1981)를 함께 작업하며 정일성 미학의 정점을 찍었다. 이후 ‘서편제’(1993), ‘취화선’(2002) 등 임 감독 대부분 작품에서 카메라를 잡으며 오랫동안 명콤비로 활약했다.

회고전은 오는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정지호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씨네리와인드. All rights reserved.